구강/인두질환


목차

재발성 아프타성 구내염

  • 비외상성 궤양 중 가장 많은 질환인 재발성 아프타성 구내염은 전 인구의 20-40%만큼 발생할 만큼 매우 흔하며, 동양인에서 발생빈도가 높다.

 

임상양상

  • 구강, 구인두 점막에 통증을 동반하는 얕은 궤양을 보인다.
  • 대개 입술, 볼, 혀의 측하부, 구장저, 연구개, 편도궁과 같은 비각질 점막 표면에 소포나 수포 없이 통증을 동반한 발적이 나타난 후 24시간 이내 궤양이 발생한다.

 

분류

소아타성 구내염 

  • 아프타성 구내염의 약 80%를 차지하며, 대개 1개 이상의 비교적 작은(2-10mm) 궤양이 구강 전방부의 비각질 점막에 주로 발생한다.

 

대아프타성 구내염

  • 아프타성 구내염의 약 10%를 차지하며 10mm이상의 크고 깊은 궤양이 구강 후방부나 구인두에 주로 발생한다.

 

포진형 구내염

  • 재발성 단순포진과 모양은 유사하지만 헤르페스 바이러스 감염이 원인은 아니며, 초기에 수포없이 궤양이 바로 나타난다는 점이 다르다. 1-3mm크기 내외의 20-200개의 많은 소궤양이 군집하여 나타나고, 구강 점막의 모든 부위에서 재발성으로 생긴다.

 

치료

  • 원인을 알지 못하므로 치유 촉진과 증상 경감을 위한 대증적 요법을 주로 시행하는데, 화학 또는 전기소작법에서 약물요법까지 다양하다.
  • 국소적으로 10% lidocaine 구강분무액을 살포하고, 구강을 청결히 하며 tetracycline용액 또는 chlorhexidine 함수액으로 함수gargle하는 것이 좋다.
  • 국소 스테로이드연고(betamethasone, fluocinonide)는 orabase(steroid carrier)와 함께 사용할 수 있으며, 증상이 심하거나 대아프타성 구내염인 경우에는 전신 스테로이드를 단기간 투여하거나 궤양 주위에 triamcinolone 같은 주사제를 국소 주입하기도 한다.
  • Zoilactin gel, sucralfate suspension 등이 점막 보호를 위해 사용되고, colchicine, prostaglandin E2 등도 유효하다.

참고자료

  • 이비인후과/두경부외과학 2009년 2권-4편(두경부외과)-1장 p1505-1507
PC
화면