두드러기와 혈관부종: 치료


목차
  • 유발 및 악화 인자의 회피와 증상 조절을 위한 약물 치료가 중심이다.

 

회피요법

  • 원인인자 확인하고 제거 : 가장 좋은 치료
  • 알레르기 항원이나 물리적 자극에 대한 IgE에 의해 발생하는 반응에서 사용 가능
  • 만성두드러기에서 아스피린이나 NSAIDs사용을 피하고 더운목욕, 과도한 운동, 양모(wool), 담요, 술 등 가려움증을 유발할 수 있는 요인을 피한다.
    • 만성두드러기 환자의 30% 내외는 아스피린성 NSAID 약물에 의해서 두드러기가 유발될 수 있으며, 필요시에는 Acetaminophen(타이레놀)을 처방하는 것이 안전하다.

 

약물요법

  • 완치보다는 증상조절에 목표

 


항히스타민제

  • 현재까지는 항히스타민제(2세대 H1 항히스타민제)가 두드러기 치료에 가장 중요한 약제
  • 피부 가려움증과 팽진 발생 모두를 억제
  • 규칙적으로 투여하여 두드러기의 발병 방지(두드러기가 나타난 후 투여할 경우에는 이미 늦으며, 치료효과도 떨어진다)
  • 비진정성(nonsedating agent):loratadine, desloratadine, fexofenadine, cetirizine, levocetirizine, rupatadine, bilastine

※ 대표적 1세대 H1 항히스타민제:클로로페니라민(chloropheniramine), 디펜히드라민(diphenhydramine) → 최근 시행된 여러 연구 결과 두드러기 포함한 알레르기 질환에서 1세대 H1 항히스타민제는 더 이상 사용을 권장하지 않는다.

 


H2 수용체 차단제 

  • cimetidine, ranitidine, famotidine
  • H1수용체 길항제만으로 조절되지 않는 환자에게 병용 투여하는 경우 도움
  • H2 항히스타민제 단독투여는 효과가 없다

 


H1/H2 수용체 차단제 및 leukotriene receptor antagonist

  • 독세핀(doxepin):debenzoxepin tricyclic compound (디벤조핀삼차합성제) → H1, H2의 길항제 효과가 있어 2차약으로 사용
  • montelukast, zafirlukast:류코트리엔(CysLT:시스류코트리엔) 수용체 길항제로서 추가적 치료로 사용

 


스테로이드 

  • 일반적으로 급성 두드러기에 단기간 사용하고, 만성두드러기에는 사용하지 않는다.
  • 국소 스테로이드 요법 : 의미 없다.
  • 전신적 스테로이드 투여 : 장기적 부작용 때문에 사용을 제한하지만, 압력 두드러기, 혈관염 두드러기(호산구 많을때), 특발성 혈관부종, 일반적 치료에 반응없는 만성 두드러기에서 시도 가능

 


기타

  • omalizumab:혈중 유리 IgE를 차단하는 단클론 항체인 오말리주맙은 만성 두드러기 환자에서 매우 효과적인 치료 결과를 보여서 2014년 미국 FDA에서 12세 이상의 만성 두드러기 환자에 대한 추가요법으로 승인됨.
  • Cyclosporin:심하거나 다른 치료에 잘 반응없는 만성 특발성 두드러기나 만성 자가면역성 두드러기 환자에서 스테로이드 사용을 줄일 수 있게 한다.
  • 지속적 혈관염 두드러기:하이드록시진 투여후 하이드록시클로로퀸(hydroxychloroquine)이나 댑손(dapsone), 콜히친(cholchicine)을 같이 사용하면서 전신적 스테로이드 투여

 



만성 두드러기의 약물치료

 1단계 (high quality evidence)

  • non-sedating antihistamine

 ▼

 

2단계 (low quality evidence)

  • 1단계 치료에도 2주 이상 증상이 지속될 경우 non-sedating antihistamine을 4배까지 증량.

 ▼

 

3단계 (very low quality evidence)

  • 2단계 치료 1∼4주 후에도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
  • 류코트리엔 길항제를 추가하거나 non-sedating antihistamine의 종류를 변경
  • 증상 악화 시에는 전신적 스테로이드제를 3∼7일간 유지

 ▼

 

4단계

  • 3단계 치료 1∼4주 후에도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
  • cyclosporine, H2-antihistamine, dapsone, omalizumab 등을 추가
  • 증상 악화 시 전신적 스테로이드제를 3∼7일간 투여

 



호흡곤란 동반한 급성 두드러기 및 혈관부종

  • 급성 두드러기가 전신에 심하게 발생하고 1차 약제로 호전이 잘 안되며 후두부 부종으로 호흡곤란이 발생할 때 → 항히스타민제와 함께 에피네프린(epinephrine)투여 
  • 에피네프린(1:1,000)을 0.5cc 피하주사 혹은 에페드린(ephedrine)경구투여
  • 혈관부종으로 후두부 부종이 밣생하여 호흡곤란 초래 : 즉시 기관절개술로 기도 확보

참고자료

  • 해리슨 20/e(2018). 345장
  • Zuberbier T, et al. EAACI/GA(2)LEN/EDF/WAO guideline: definition, classification and diagnosis of urticaria. Allergy 2009;64(10):1417-26.
  • Ye YM et al. KAAACI Work Group report on the management of chronic urticaria. Allergy Asthma Respir Dis 3(1):3-14, January 2015
  • 피부과학 (6판), 2014, chapter 11.
PC
화면